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해남 미황사에 가시면......(2)

그림 일기

by 더불어 숲 2021. 7. 15. 12:17

본문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땅 끝 해남 미황사에 가시면 대웅전 주춧돌을 꼭 한번 내려다보세요.

주춧돌에는 투박한 솜씨로 연꽃잎을 둘려놓고 그 사이로 아기 거북이가 기어오르고, 또 다른 주춧돌에는 게가 슬금슬금 기어오르고 있습니다.

하찮은 바다 미물도 부처님께 의지하려고 먼 길을 왔는가 봅니다.

 

해남 미황사에 가시면 대웅전 기둥을 안아보세요.

종교적 시선으로 바라보지 말고 오래된 우리 문화재를 살펴본다고 생각하면 더 친근하게 다가올 것입니다.

몇 백 년을 거친 바닷바람을 견뎌, 단청은 이미 빛바랜 지 오래고......

훤히 들어난 기둥 속살은 희디희고, 주름은 세월의 수만큼 겹겹이 쌓여있어 지나온 세월을 말해줍니다.

기둥머리 용두는 삿된 것은 얼씬도 하지 마란 듯 큰 눈을 부라리고 있지만, 그리 두렵지 않습니다.

빛바랜 단청으로 대웅전 희디흰 나뭇결은 흰 수염과 도포자락 휘날리는 큰 어르신을 보는 것 같아, 나도 그렇게 나이 들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.

 

(2021. 7. 박영오 글 사진)

 

 

 

 

'그림 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첫 연꽃이 피었습니다  (0) 2021.08.12
해남 미황사에 가시면......(3)  (0) 2021.07.29
해남 미황사에 가시면......(1)  (0) 2021.07.08
인연에서 인연으로.....  (0) 2021.06.28
닳고 낡아도 넌 내 친구  (0) 2021.06.13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