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달이 참 예쁘다고....2

한 줄 오두막 편지

by 더불어 숲 2021. 7. 25. 12:55

본문

 

 

 

 

어제(2021. 7. 24)는 달이 참 밝았습니다.

달빛이 너무 좋아 쉽게 잠 들 수가 없더군요.

유월 보름달이 뜰때부터 오두막 마당을 괜히 서성거렸습니다.

우리집 강아지 삼월이도 내 마음과 같은지 내 곁을 떠나지 않고 같이 서성거렸습니다.

늦은 밤까지 홀로 벤치에 앉아 멀리 호수에 담긴 달빛을 바라봤습니다.

아내에게 유월 보름달 사진을 보내며, 달이 참 예쁘다고 말했습니다.

서울에 있는 아들과 딸 부부에게도 '달이 참 예쁘다'하며 사진을 보내려다 꾹꾹 눌러 참았습니다. 

서늘한 밤공기가 아까워, 예쁜 보름달이 아쉬워서 밤늦도록 삼월이와 오두막 마당에서 서성거렸습니다.

소쩍새가 웁니다.

부엉이도 따라 울고요.

달이 참 예쁩니다.

 

(음력 6월 보름날. 박영오 글 사진)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