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밤새 비가 내렸습니다.

그림 일기

by 더불어 숲 2022. 11. 30. 11:20

본문

 

 

밤새 비가 내렸습니다.

짙게 내려 마신 커피 탓인가?

요란하게 내리는 빗소리 때문인가?

새벽이 다되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.

이 비가 그치면 이내 겨울이겠지요.

예상했던 대로 전국에 한파주의보가 내렸습니다.

특별한 걱정거리도 없는데 이런 걱정 저런 걱정을  불러 모아서 밤을 다 보내버렸습니다.

겨울이 오면 더욱 푸르러지는 소나무가 묵묵히 내 곁에서 비를 맞고 있습니다.

 

 

20221129일 박영오 글 그림

 

'그림 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Happy Birthday !  (1) 2023.01.17
소중한 만남  (3) 2023.01.13
고맙다, 사랑한다.  (0) 2022.01.17
막연하게 꿈 꿔봅니다  (0) 2022.01.04
한 해의 첫 출발점에 다시 섰습니다  (0) 2022.01.02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